블로그 이미지
dreamdk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5)
140자 이야기_결혼한.. (11)
140자 이야기_사역하.. (11)
140자 이야기_남자이.. (15)
부부가 사는 이야기 (1)
이남자가 이야기하는 책 (2)
여행하는 이 남자 (3)
Total6,118
Today0
Yesterday0


'

오 아들아 눈 멀지 말거라.
내가 가진 모든 것이 너의 것이고,
값없이 너에게 주어진 것이 아니더냐.
또 그것은 항상 너와 함께할 거란다.
그러나 만일 네가 원하는 것이
일한 대가로 지불되는 것이라면,
유산은 절대 그런식으로 너에게 주어지지 않을 것이다.
아들아 네가 할일을 마쳤으니
이리와서 나와 함께 먹자구나."

-탕자의 여동생 중에서(생명의말씀사/존 파이퍼)-

우리는 탕자의 비유를 잘안다. 그리고 그 이야기의 주인공인 탕자와 아버지를 알고 있다. 그러나 우리는 종종 탕자의 비유를 너무나 드라마틱하고 극단적으로 이해한다. 탕자는 무조건적인 아버지의 사랑으로 용서받은 아들, 그리고 그런 탕자를 받아들이는 아버지의 무한한 사랑의 이야기로 받아들인다. 그리고 큰아들이 나온다. 자신이 가진 것들 누린 것들을 이해하지 못한 어리석은 오만한 큰아들은 종종 하나님의 선택하신 백성들이 자신들의 누림을 알지 못하는 어리석음으로 끝이 난다. 그런데 과연 그게 끝일까? 탕자는 용서받고 끝났고 아버지는 용서하고 큰아들은 인정받지 못하고 어리석은 자로 치부되고 끝나는 것일까?

존 파이퍼는 이 이야기를 새롭게 바라보았다. 큰아들과 아버지 그리고 탕자의 사이에 새로운 인물을 등장시켰다. 바로 세사람을 바라보는 중간자이면서 행동자인 여동생을 넣게된다. 여동생은 기다리는 아버지를 대신하고 탕자를 대신하고 큰아들을 대신한다. 그들의 이야기를 대변하고 그 원함을 대신하는 존재로 등장한다.

아버지에겐 두 아들이 있었다. 재산을 물려받아 먼 도시에 나가 탕진한 둘째아들, 묵묵히 아버지 곁에서 말없이 자신이 생각한 옳은 일을 한 큰아들 그리고 현명한 딸. 아버지는 멀리 떠난 둘째아들을 매일 기다린다. 그가 걱정되고 안쓰러울 뿐이다. 그저 기다린것만은 아니었다. 몇번을 찾아갔고 그를 돌봐줄 사람에게 부탁도 하였다. 그러나 둘째는 돌아올 생각을 하지 않았다. 첫째는 그런 아버지를 이해할 수 없었고 동생이 밉기만 하였다. 분노하였다. 딸은 아버지의 바램을 알았기에 둘째 오빠를 찾으러 갔고 자신의 삶을 탕진한 그리고 소진하여 힘이 다해버린 오빠를 되찾아온다. 아버지는 그런 그 아들을 맞이하고 잔치를 배푼다. 그러나 큰 아들은 그런 것들에 분노한다. 자신이 한 일에 대한 인정을 받아보지 못했다 생각하고 그에 합당한 대우를 받지 못했다고 느낀 그는 자신이 이룬 모든 것이 허망함에 좌절한다. 그러나 그런 그도 여동생은 위로한다. 무엇을 했기에 얻는 것이 아닌 같이 하기에 그저 얻게 되는 은혜를 깨닫게 한다.

"내가 춤을 춰도 되겠니?" 오빠는 그제서야 굴레를 벗게 된다. 형님의 눈치를 보던 둘쩨도 그제서야 맘 놓고 웃을 수 있었다. 오랜만에 온 가족이 웃고 떠들며 춤을 출게 되었다.

우린 종종 큰아들과 같지 않은가? 무언가를 하고 그럼으로 인해 인정받게 되길 바라는 마음. 그렇지 않고 그저 돌아온 이유 하나만으로 모든 것을 다시 되찾은 이들을 보면서 느끼는 어이없는 분노는 바로 질투이리라. 난 그렇게 못했는데 넌 그렇게 하고도 이걸 다시 얻을 생각을 하다니...그건 은혜이다.

우린 은혜를 잊었다. 무조건 적인 사랑과 은혜 아버지의 은혜. 말없이 매일 문간에 나와서 돌아오길 기다리며 수고한 아들의 어깨를 쓰담는 아버지의 은혜를 말이다. 탕자도 큰아들도 다 자녀이다. 누구하나 다 소중한 아들인 것이다. 무언가를 했던 안했던 잘못을 하였던 정의를 이루었던 아버지에게 아들들은 그저 사랑할 뿐이다.

그 은혜와 사랑. 다시금 기억하게 하는 책이었다.

 

#크연당_ 당주 DKKIM  @dreamdk

Posted by dreamdk

"정말 이사람일까요"-빌하이벨스/린하이벨스/생명의말씀사 : 이책을 읽으면서 떠오르는것은 슈렉4였다. 슈렉은 사랑해서결혼하고 자신의 본래모습조차버리게되었다. 그러나 그것은 행복이 아닌 부담과 책임감이라는 무게로 그를 짖눌러갔고 결국 자신의 하루를 버려서 해결하려고 하였다! 그로 인해 얻어지는 것은 자신이 가진 것이 얼마나 소중한가를 깨닫게 되는 것.


결혼이라는 것은 상상의 산물이 아닌 현실의 삶이기에 많은 이들이 고민하고 안타까워하고 걱정하면서 준비하고 살아가는 것이다. 그렇기에 항상 고민하는 질문은 바로 '내가 올바른 선택을 한 것일까?'  '이 사람이 정말 나의 평생의 반려자일까?' '행복할 수 있을까' 등등이다. 그러나 그런 질문의 답은 우리에게 있음을 잘 깨닫지 못한다. 환경과 다른 기타요인들에게 있는 것처럼 여겨질때가 많다는 것이다.


이 책은 돌려서 이야기 하지 않는다. 지금 당장 바라보고 아니라면 돌아서라고 한다. 결혼을 하고 싶지 않다면 하지 말라고 한다. 왜 해야 하느냐를 알아가게 하고 한다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를 알게 한다. 결혼생활의 올바른 지침을 제시하는 것이 아닌 지금 내가 올바로 살고 있는가를 돌아보아 내 스스로의 위치를 찾아가게 넌지시 알려준다. 마치 훈수를 두는 것처럼. 내 앞에 길이 있음을 알려준다.

그래도 따라하라고 하지 않는다. 그걸 하라고 한다. 다만 그들도 이랬으니 한번쯤 돌아보라고 한다. 그리고 고민하라고 한다. 사랑한다면 이들처럼 이란 말을 아는가?

책은 총 3개의 파트로 나뉘어져 있으며 각각 배우자를 선택하는 체크리스트 결혼전후 갈등해결을 위한 필수 체크리스트 행복한 관계를 이어가는 결혼생활로 나뉘어져 있다. 그리고 맺는 글에서 그것들을 정리해주고 있다.

우리가 결혼을 함에 있어서 다루어야 할 전반적인 부분들을 세부분으로 나누어서 각각의 부분들이 적용되어지고 함께 나눌 수 있도록 빌 하이벨스 목사님 부부의 실제적인 체험담을 담아냄으로 인해 더욱 가깝게 느껴지고 실제적으로 느껴지게 된다.

이 책은 또한 스터디교제로 활용가능하도록 스터디교재를 포함하고 있어서 소그룹으로 함께 공부하기에 좋을듯하다. 다만 공감할 수 있는 리더가 있다면 더욱 좋을 듯 하다.


이 땅의 선남선녀들 결혼이란 가장 어려운 선택앞에서 정말 좋은 결혼생활을 위해서 꼭 반드시 읽어야 할 책이라고 추천한다!


#크연당_ 당주 DKKim 추천

Posted by dreamdk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