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dreamdk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45)
140자 이야기_결혼한.. (11)
140자 이야기_사역하.. (11)
140자 이야기_남자이.. (15)
부부가 사는 이야기 (1)
이남자가 이야기하는 책 (2)
여행하는 이 남자 (3)
Total6,094
Today0
Yesterday0

언제나는 아니지만 가끔 짜증이 용솟음 칠때가 있다.

다른 분들은 그런 것을 어떻게 신앙으로 믿음으로 성숙함으로 누르는지 뭐 잘 모르겠지만 난 그럴때마다 참 힘들다. 내가 잘 이겨 내야지 하다가도 항상 용솟음치는 분노와 짜증에 파동권과 승룔권을 남발하고 가시를 세워서 다른 이들에게 피해를 주고 항상 후회하곤 한다.

미국에 와서 좀 나아졌나 싶었지만 나도 사람인지라 남들처럼 고민하고 걱정하고 번민하고 고뇌하는 그런 캐릭이다보니 종종 감정에 휘몰리게 된다.

사실 사역을 시작하게 되면서 감정에 휘몰리는 것에 둔감해지기 시작헸는데 언젠가부터 감정이란 것에 휘둘리고 있는 나 자신을 발견하곤 미친듯이 Ctrl+Z키를 눌러대는 내 자신을 발견한다.

그래도 하나님은 이런 날 사랑하시는 지 왜 그렇게 지금까지 잘 참고 인도해주셨는지 모른다. 뭔가 좋은 일이 생기면 7층 천국에도 올라갔다가 조금만 어려워지면 금방 지옥바닥을 치는 내 자신을 보고 하나님은 실망하지 않는 것이 신기하다. 아마도 나의 솔직함에 반하셨나?! (ㅡ.ㅡ;)

오늘도 난 그런 맘과 생각으로 살고 있다. 미국 올때 들고 들어온돈이 2천만원 그리고 나중에 어머니를 통해 받은 돈이 약 2천만원 약 4천만원이란 돈이 7개월만에 동이 낫을때는 덜컹했다. 그러나 곧 하나님이 조금씩 길을 열어주어서 한걸음 한걸음 걸어가며 안도의 숨을 쉬고 있는 이때 또 다시 맘을 어렵게 하는 이야기를 듣는다.

그러자 다시 털석....이게 나인가?>

하지만 이제 주저앉아 있지만은 않는다. 앉았다면 무릎을 꿇고 기도한다.

그게 이제 나의 모습이다.

덜 거룩하고 덜 성숙하고 덜 지혜로운 목사예비생의 이야기는 이제부터이다.
그 목사예비생의 미국목회이야기도 이제 시작이다.

꾸준할 수 있을까?

'140자 이야기_사역하는 남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꿈을 꿔도 되겠지?  (0) 2012.07.15
시냇가에 심기운 나무...  (0) 2012.07.14
덜 거룩하고 덜 성숙한 목사예비생의 이야기 1  (0) 2012.03.02
2012 새해 이야기  (0) 2012.01.14
가르친다는 것  (0) 2011.05.19
변화의 때...  (0) 2011.05.16
Posted by dreamdk
비오는 토요일 아침. 새벽늦게 잠들었음에도 일찍부터 깨어설치다가 몰래 나와버렸다. 주섬주섬 옷을 입는 동안에도 죽은듯이 조용한 집안.문득 나와보니 갈데가 없다. 어느샌가 사무실로 향하는 버스안에 있는 자신을 발견한다.비오는 이 아침 갈데없는 나다.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140자 이야기_결혼한 남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먹이는 아빠  (2) 2012.07.15
아들들 언제 큰거야?  (0) 2012.06.16
비오는 토요일아침  (0) 2010.09.11
쌈지돈은 내거가 아니더라..  (0) 2010.09.08
비상금은 비상금이다!  (0) 2010.09.08
하루를 돌아보아...  (0) 2010.07.23
Posted by dreamdk


'

오 아들아 눈 멀지 말거라.
내가 가진 모든 것이 너의 것이고,
값없이 너에게 주어진 것이 아니더냐.
또 그것은 항상 너와 함께할 거란다.
그러나 만일 네가 원하는 것이
일한 대가로 지불되는 것이라면,
유산은 절대 그런식으로 너에게 주어지지 않을 것이다.
아들아 네가 할일을 마쳤으니
이리와서 나와 함께 먹자구나."

-탕자의 여동생 중에서(생명의말씀사/존 파이퍼)-

우리는 탕자의 비유를 잘안다. 그리고 그 이야기의 주인공인 탕자와 아버지를 알고 있다. 그러나 우리는 종종 탕자의 비유를 너무나 드라마틱하고 극단적으로 이해한다. 탕자는 무조건적인 아버지의 사랑으로 용서받은 아들, 그리고 그런 탕자를 받아들이는 아버지의 무한한 사랑의 이야기로 받아들인다. 그리고 큰아들이 나온다. 자신이 가진 것들 누린 것들을 이해하지 못한 어리석은 오만한 큰아들은 종종 하나님의 선택하신 백성들이 자신들의 누림을 알지 못하는 어리석음으로 끝이 난다. 그런데 과연 그게 끝일까? 탕자는 용서받고 끝났고 아버지는 용서하고 큰아들은 인정받지 못하고 어리석은 자로 치부되고 끝나는 것일까?

존 파이퍼는 이 이야기를 새롭게 바라보았다. 큰아들과 아버지 그리고 탕자의 사이에 새로운 인물을 등장시켰다. 바로 세사람을 바라보는 중간자이면서 행동자인 여동생을 넣게된다. 여동생은 기다리는 아버지를 대신하고 탕자를 대신하고 큰아들을 대신한다. 그들의 이야기를 대변하고 그 원함을 대신하는 존재로 등장한다.

아버지에겐 두 아들이 있었다. 재산을 물려받아 먼 도시에 나가 탕진한 둘째아들, 묵묵히 아버지 곁에서 말없이 자신이 생각한 옳은 일을 한 큰아들 그리고 현명한 딸. 아버지는 멀리 떠난 둘째아들을 매일 기다린다. 그가 걱정되고 안쓰러울 뿐이다. 그저 기다린것만은 아니었다. 몇번을 찾아갔고 그를 돌봐줄 사람에게 부탁도 하였다. 그러나 둘째는 돌아올 생각을 하지 않았다. 첫째는 그런 아버지를 이해할 수 없었고 동생이 밉기만 하였다. 분노하였다. 딸은 아버지의 바램을 알았기에 둘째 오빠를 찾으러 갔고 자신의 삶을 탕진한 그리고 소진하여 힘이 다해버린 오빠를 되찾아온다. 아버지는 그런 그 아들을 맞이하고 잔치를 배푼다. 그러나 큰 아들은 그런 것들에 분노한다. 자신이 한 일에 대한 인정을 받아보지 못했다 생각하고 그에 합당한 대우를 받지 못했다고 느낀 그는 자신이 이룬 모든 것이 허망함에 좌절한다. 그러나 그런 그도 여동생은 위로한다. 무엇을 했기에 얻는 것이 아닌 같이 하기에 그저 얻게 되는 은혜를 깨닫게 한다.

"내가 춤을 춰도 되겠니?" 오빠는 그제서야 굴레를 벗게 된다. 형님의 눈치를 보던 둘쩨도 그제서야 맘 놓고 웃을 수 있었다. 오랜만에 온 가족이 웃고 떠들며 춤을 출게 되었다.

우린 종종 큰아들과 같지 않은가? 무언가를 하고 그럼으로 인해 인정받게 되길 바라는 마음. 그렇지 않고 그저 돌아온 이유 하나만으로 모든 것을 다시 되찾은 이들을 보면서 느끼는 어이없는 분노는 바로 질투이리라. 난 그렇게 못했는데 넌 그렇게 하고도 이걸 다시 얻을 생각을 하다니...그건 은혜이다.

우린 은혜를 잊었다. 무조건 적인 사랑과 은혜 아버지의 은혜. 말없이 매일 문간에 나와서 돌아오길 기다리며 수고한 아들의 어깨를 쓰담는 아버지의 은혜를 말이다. 탕자도 큰아들도 다 자녀이다. 누구하나 다 소중한 아들인 것이다. 무언가를 했던 안했던 잘못을 하였던 정의를 이루었던 아버지에게 아들들은 그저 사랑할 뿐이다.

그 은혜와 사랑. 다시금 기억하게 하는 책이었다.

 

#크연당_ 당주 DKKIM  @dreamdk

Posted by dreamdk

얼마전 쌈짓돈이 생겼다. 몰래하는 과외로 인해 들어온 돈 10만원! 흐믓한 마음으로 집으로 돌아가는 길. 아내님에게 전화가 온다. 이마트에 간단다. 찬거리와 아이들 속옷을 사러왔는데 아내가 주저한다. 돈이 얼마없단다. 조용히 아내가방에 10만원을 넣어주었다. 난 담배를 안피지만 담배피는 심정을 알거 같다.

'140자 이야기_결혼한 남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들들 언제 큰거야?  (0) 2012.06.16
비오는 토요일아침  (0) 2010.09.11
쌈지돈은 내거가 아니더라..  (0) 2010.09.08
비상금은 비상금이다!  (0) 2010.09.08
하루를 돌아보아...  (0) 2010.07.23
어느날 밤  (0) 2010.07.23
Posted by dreamdk

몰래 비상금을 모아보았다. 얼추되어서 내가 사고 싶은 것을 살수있겠다 싶었다. 그날밤 아내가 말한다.하준이 유치원야외학습비내야되고 예준이어린이집도 내야되느데 돈이 없네. 밤에 조용히 일어나 인터넷뱅킹으로 아내에게 20만원을 송금했다. 커피가 고프다.

'140자 이야기_결혼한 남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오는 토요일아침  (0) 2010.09.11
쌈지돈은 내거가 아니더라..  (0) 2010.09.08
비상금은 비상금이다!  (0) 2010.09.08
하루를 돌아보아...  (0) 2010.07.23
어느날 밤  (0) 2010.07.23
와이프에게  (0) 2010.07.23
Posted by dreamdk
사진첩을 찾았다.설교하시는 아버지의 모습.강하고 멋지신 분. 언제나 유쾌하게 말씀을 전하시는 모습.그리고 현재 내 머리 속에 남아있는 모습과 현재 아버지의 모습에 갑자기 슬퍼진다. 힘이없는 한쪽팔과 다리 휠체어에 앉으신 모습. 오늘은 비가 안오려나!?

iPhone 에서 작성된 글입니다.

'140자 이야기_사역하는 남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르친다는 것  (0) 2011.05.19
변화의 때...  (0) 2011.05.16
결론은...  (0) 2010.08.05
나의 기도  (0) 2010.07.29
아버지의 자취2  (0) 2010.07.29
아버지의 자취  (0) 2010.07.29
Posted by dreamdk

하루를 뒤돌아보면서 무엇을 하였나 고민할 때가 있다.마치 아무것도 안한 것같은 느낌이 많이들때가 있다.그런데 오늘 내가 무엇을 하였나 생각하던 중 한가지 떠오른 것이 있었다. 오늘 난 우리 아들을 꼭 안아주고 사랑한다 해주었다. 난 오늘 사랑을 했다.

 

'140자 이야기_결혼한 남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쌈지돈은 내거가 아니더라..  (0) 2010.09.08
비상금은 비상금이다!  (0) 2010.09.08
하루를 돌아보아...  (0) 2010.07.23
어느날 밤  (0) 2010.07.23
와이프에게  (0) 2010.07.23
어느날  (0) 2010.07.23
Posted by dreamdk

밤이 깊어갈 무렵 더운날씨에 잠이 깨었다. 어느샌가 침대에서 벗어나 마루 소파에서 자고있는 와이프를 발견했다. 옆에 앉아 그녀의 얼굴을 보았다. 어느샌가 뽀얗고 여드름 가득하던 얼굴엔 기미와 주름이 하나씩 늘어가고 있었다.가장 아름다웠던 그시절을 나에게 바치고 두 아이의 어머니가 되어버린 그녀에게 내가 준것이라곤 기미와 주름살 밖에 없던가? 

25살에 나에게 시집와 7년을 살면서 얼마나 속을 썪이고 살았던가? 사역자의 아내로 살면서 얼마나 힘들지 잘 알고 있는 나에게 그녀는 너무나 아름다운 천사이다.

자기도 직업을 가지겠다고 선언했을 때 두 아이의 문제로 고민하는 그녀를 대신해서 아이들을 설득하여 어린이집으로 보내고 맞벌이가 된지 2년. 이제는 사람을 배우고 사람과 사는 법을 배운 그녀는 속상해 하고 힘들어 하는 것을  알게 되었다. 이전까지 그런 것들과는 무관하게 살 것처럼 보였던 그녀. 이제는 더 생각하는 여인이 되어 갔다.

뒤짐을 지며 바라보던 시점에서 이제는 팔을 걷어부치고 달려드는 아줌마가 된 그녀. 아직까지 세일코너에서 옷을 고르는 것을 나보다는 못하고 금전관리만 시키면 머리에서 김이 오르고 무엇하나 정말 엄마같지 않을 때가 많지만 하나씩 배워가고 채워가는 그 아름다우 그녀를 이제는 엄마라고 부르고 싶다. 애기에서 엄마가 되어가는 그녀

영원히 내게는 작은 호영이로 남았으면 한다.

'부부가 사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밤이 깊어...  (0) 2010.07.23
Posted by dreamdk

남자로 산다는 것은 과연 무엇일까?

남자로 태어나 홀로일때는 참 꿈도 많고 할 것도 많은 것이 사실이다.

6살때 놀기 좋아하고

9살때 나름 고민을 하고

10살때 꿈을 꾸고

12살때 소원을 가지고

15살때 눈물을 닦아보고

17살때 좌절을 하고 싸움을 하고

19살때 선택을 하고

21살때 군에서 묶여있고

23살때 사랑을 시작하고

25살때 해야 할 것과 하지말 것 할 수있는 것과 할수 없는 것에 분노하고

27살때는 몸으로 때우고

28살에 결혼하고

29살에 몸부림친다.(30살은 ..싫어!)

30살이 되어 뒤를 돌아보게 되고 첫 아들을 낳았다.

31살에 세상의 눈치를 보고 

32살에 둘째를 낳았고 

33살에 매를 맞고

35살이 되어 두 아이의 아빠가 된 지금....


난 무슨 이야기를 할 수 있을까?



Posted by dreamdk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